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민원에 앙심' 둔기로 이웃점주 폭행, 서울 중구 닭꼬치 노점상

서울 중부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닭꼬치 노점상 6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0일, 닭꼬치 가게를 운영하는 60대 점주 A씨는 가게에서 나오는 연기가 심하다며 민원을 제기한 이웃 상점의 주인 B씨를 둔기로 폭행하여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인근 가게 상인들의 "닭꼬치 연기가 들어온다"는 잦은 민원에 앙심을 품고 범죄를 저지른 것이라 밝혔다.  

 

아울러 A씨가 폭행 전 B씨의 가게에 휘발유를 부었다는 진술도 확보되면서 현주건조물 방화 예비 등의 혐의 적용도 검토 중이다.

 

현재 A씨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친 상태며, 추후 결과를 통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경찰 관계자는 밝혔다.

 

한편, 머리를 다친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리드형